페미니즘 인식이 조금씩 변하고 있다고 믿는다!

내가 참여하고 있는 비즈니스모임 카톡방에 변호사님 글이 올라왔다.
“대표님들 보셨겠지만 어제 헌재에서 낙태죄 위헌결정했습니다 2015년 간통죄 폐지와 함께 상당히 중요한 결정이라 생각하는데 단순히 낙태허용 뿐만아니라 앞으로 여성의 권익과 개인의 자기결정권이 더 넘어질것 같습니다 앞으로 조금씩 더 진보된 사회가 되면 좋겠네요.”

위헌이 아니라 불합치라고 정정해 드렸지만, 나는 가슴벅차게 기뻤다. 단체톡에서 이런 말을 아무렇지 않게 하려면 [여성이 불합리한 세상에 살고 있다.]라는 사실을 인정해야 하고, [나도 한몫을 해야겠다.]라는 생각이 한편에 존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변리사님과 3시간 가량의 페미니즘 토론을 하고나서 들은 답변이 이거다. (즐거운 토론이었지만 여느 때와 다르지 않게 내가 모든 걸 증명해야 하는 상황의 토론이긴 했다.)
“폐미니즘에 대해 많이 알게되어 좋았어요. 이젠 집 사람이 페미니즘적 발언을 해도 반감보다는 공감을 먼저 할수 있을거 같아요. 
나는 이 메시지를 본 순간, 그의 팬이 되었다.

처음에는 평균연령이 낮아서 전문직종이나 사업하는 사람들 치고는 깨어있다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거의 1년이 다되어가는 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하나같이 좋은 사람들이 모였다는 확신을 버릴 수가 없다. 사람은 끼리끼리 모인다고 하는데 이 모임의 창립멤버들을 보면 존경스러운 사람들 투성이다. 그러니 서로 서로 데리고 오는 사람들이 좋을 수밖에.

내가 페미니즘 책을 쓴다고 할 때도, 다 쓴 책을 홍보해 달라고 할 때도 전혀 거리낌 없이 불편함 없이 적극적으로 나서준 이분들은 너무나 든든한 친구이다. 
이렇게 멋진 사람들과의 만남을 정리하려니 가슴이 메일 정도로 아쉽다. 물론, 계속 연락을 할테지만, 매주 보던 사람들 안보면 마음이 허할 듯 하다.

close

마음을 버리지 않는 정직한 사업활동을 하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