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날씨가 너무 좋아

카페에 앉아서 업무를 보다가 화장실이라도 잠깐 갔다 오면 기분이 너무 좋아. 왜인지 궁금하지? 그저, 날씨가 좋아서야. 화창한 날씨에 서늘한 바람이 부는 카페 밖은 아무 이유 없이 나를 기분 좋게 해 주지. 한국에 있을 때는 화장실이 안에 있는 곳만 찾아다녔는데 이제는 그럴 필요 없이 오히려 기분 전환하는 순간으로 느껴져서 화장실이 밖에 있는 게 좋은 거 있지. 

나는 어릴 때부터 겨울을 참 싫어했어. 가난해서 연탄을 사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찬물로 씻어야 하거나 냉골에서 잠을 청해야 해서 추위가 더욱 싫어졌는지도 몰라. 어찌 되었든, 내게 겨울은 행복할 수 없는 계절이었고, 가난을 벗어나 성인이 된 지금도 겨울의 추위는 나의 마음까지 얼어붙게 하는 듯 해. 

지하주차장 있는 집에 살면서 지하주차장이 있는 사무실로 출퇴근하는 삶을 꿈꿨었는데 한국을 떠나기 전에 딱 그런 상황을 만들었었지. 차 타고 지하주차장만 다니는 생활이 겨울 내 이어졌고, 눈이 오더라도 맞지는 않고 쳐다만 보고 있었지. 눈을 맞더라도 어린 아들이 원하면 잠시 맞는 정도였던 것 같아. 

우리 아이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태어났는데 자기 생일 즈음에는 눈이 온다는 사실을 알았고, 눈이 오면 그렇게 행복해하고 즐거워했어. 지난 생일 전에는 남편 앞에서 서럽게 30분가량을 울었다더라. 이곳에 눈이 없는 줄 알았다면 오지 않았을 거라고, 왜 자기에게 말해주지 않았냐고 말이야. 겨울이 없는 이곳에 살면서 나 혼자 행복해하는 건 아닌지 아이에게 조금 미안했어. 하지만, 이 부분은 아이가 양보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추위가 없는 곳에서 사는 것은 마음의 풍요를 같이 얻게 되는 것 같고, 가난해도 무섭지 않을 것 같아서 얼마나 든든한지 몰라. 

여기에도 길고양이가 참 많더라. 현지인들이 잘 가는 레스토랑 근처에 한 두 마리씩 터줏대감이 있어. 우리 집 근처 레스토랑에 있는 길고양이는 항상 떡하니 배 까고 누워서 눈을 흘기는데 어쩜 그렇게 편안해 보인다니! 표정도 세상을 다 가진 것처럼 입꼬리가 올라가 있어 보이더라고. 잘은 모르지만, 레스토랑 주인이 먹을 것도 잘 챙겨주는 것 같아. 이 나라 사람들이 아이와 동물에게 따뜻하게 대하기도 하지만, 우리나라 고양이들을 생각하면 여기 고양이에게 가장 큰 축복은 날씨일 거야!

날씨란 그런 거지, 우리가 바꾸지 못하는 너무나도 중요한 행복요소. 

이 나라에 내내 살지는 않을 거지만, 꼭. 꼭. 날씨 좋은 나라에서만 살고 싶어. 

마음을 버리지 않는 정직한 사업활동을 하고자 합니다.

비즈니스 기획서비스 전문 기업, ㈜아이린앤컴퍼니   http://irenecompany.com
주문제작형 고퀄리티 워드프레스홈페이지 제작 전문, 워드프레서   http://wordpresser.co.kr
무엇이든 기획해서 결과물을 만들어 드립니다, 생각의힘  http://thinkingpower.co.kr
close

마음을 버리지 않는 정직한 사업활동을 하고자 합니다.